2019분도캘린더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41912071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10%
          덕원의 순교자 38위 시복시성 추진
          덕원의 순교자들
          판매가 28,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2,800원
          25,2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756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덕원의 순교자들
          저자, 출판사 요한네스 마르 / 분도출판사
          크기 양장
          쪽수 574
          제품 구성 상세설명참조
          출간일 2012-09-01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출판사 분도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요한네스 마르
          옮긴이 이종한
          규격 양장
          페이지 574
          출시일 2012-09-01
          수량
          총 상품금액 25,2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 책의 판매 수익금은 덕원의 순교자들에 대한 시복시성 운동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


          원제 : DIE MÄRTYRER VON TOKWON
                   Glaubenszeugen in Korea 1949-1952

          북녘 땅에서 복음을 전파하고 주님을 증거하던 사제와 수도자들이 한국전쟁을 전후하여(1949-1952) 공산주의자들 손에 적잖이 희생되었다. 이 가운데는 덕원수도원·연길수도원·원산수녀원 소속 수도자들과 함흥대목구·연길대목구 소속 사제 서른여덟 분도 포함되어 있다. 한국인 사제와 수도자가 열셋이요 독일인 사제와 수도자가 스물다섯이다. 우리는 이 고귀한 죽음을 ‘순교’라 하고 이들을 아울러 ‘덕원의 순교자들’이라 부른다. 이 책 『덕원의 순교자들』은 이 서른여덟 분의 가열찬 삶과 죽음에 대한 기록이다.



          하느님이 부르시면, 따르라!
          1940년 6월 16일, 덕원에서
          그레고리오 기게리히 수사가
          옛 학우에게 보낸 엽서 가장자리에


          북녘 땅에서 복음을 전파하고 주님을 증거하던 사제와 수도자들이 한국전쟁을 전후하여(1949-1952) 공산주의자들 손에 적잖이 희생되었다. 이 가운데는 덕원수도원·연길수도원·원산수녀원 소속 수도자들과 함흥대목구·연길대목구 소속 사제 서른여덟 분도 포함되어 있다. 한국인 사제와 수도자가 열셋이요 독일인 사제와 수도자가 스물다섯이다. 우리는 이 고귀한 죽음을 ‘순교’라 하고 이들을 아울러 ‘덕원의 순교자들’이라 부른다. 이 책 『덕원의 순교자들』은 이 서른여덟 분의 가열찬 삶과 죽음에 대한 기록이다.

          ‘덕원의 순교자들’의 삶과 수난사는 처음부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독일 수도자들이 교화소에 수감되었을 때, 수도원에서 쫓겨난 몇몇 한국 수도자는 담장 안의 형제와 비밀 쪽지를 주고받았다. 이들의 담대한 용기가 없었던들 많은 순교 행적이 영영 땅속에 묻힐 뻔했다. 또한 옥사덕수용소에서 함께 수감 생활을 하다가 기적적으로 생환한 수도자들의 증언도 그들의 순교 사실을 알리는 결정적 증거가 되었다. 살아남은 분들이 덕원수도원과 원산수녀원, 평양교화소와 옥사덕수용소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서방에 알리면서, 고향의 가족 친지와 수도 공동체들은 이 신앙의 증인들에 관한 자료를 힘닿는 대로 찾아 모으기 시작했다. 그렇게 수십 년이 흐르면서 역사적 증언과 일화(逸話)적 회고 그리고 경건한 추측까지 담긴 다양한 전승의 갈래가 형성되었다. 이 책에 생명을 불어넣어 준 사료들은 다양하고 광범위하다. 순교자들이 손수 남긴 편지와 기록은 물론이려니와, 그들과 삶을 나누고 마지막을 지킨 이들의 증언 또한 가치롭다.

          바야흐로 기존 전승 자료의 정사(精査)와 역사비평을 통해 이 신앙의 증인들의 삶을 역사적으로 튼실하게 뒷받침할 시기가 되었다. 이 작업이 그저 전승의 생동감 없는 각색이나 무미건조한 자료 모음집에 그치지나 않을까 하는 걱정은 조금도 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그 어디서보다 이 책에서, 이 순교자들의 삶의 오롯한 모습을 많이 만날 것이다.

          오틸리아 연합회 역사 고문인 요한네스 마르 박사가 당시 사료들을 총망라하여 이들의 삶과 죽음에 관한 기록을 한데 모아 정리했다. 저자는, 오틸리아 연합회와 투칭 수녀원 소속 남녀 베네딕도회 수도자들의 동아시아 선교 역사에 관한 한 최고 전문가로, 2009년 출간한 기념비적 대작 Aufgehobene Häuser: Missionsbenediktiner in Ostasien(『분도통사』 왜관수도원 옮겨 엮음, 분도출판사 2009)을 이 책에서 축약·재구성·보충하여 ‘덕원의 순교자들’을 삶과 죽음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해 준다.

          오틸리아 연합회 한국 진출 100주년을 두 해 앞둔 2007년 5월 10일, 왜관수도원은 ‘덕원의 순교자들’ 38위에 대한 시복시성 추진 교령을 반포하고, 현재 본격적인 청원 절차를 추진 중에 있다. 한국과 로마의 담당 기관에서 상당히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이 심사 과정은, 다른 많은 지역에서도 우리 순교자들의 역사와 이야기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는 2007년 2월에 열린 오틸리아 연합회 평의회의 권고와, 같은 해 봄에 열린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총회의 격려가 큰 힘이 되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우리 시대의 최근 연도까지 신앙에 대한 배척 때문에 피 흘린 모든 이를 미래에도 기억하자”고 호소하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뜻을 구체적으로 실천하는 일이기도 하다. 이런 맥락에서, 이 책의 출간은 매우 시의적절하고 의미 있는 일이라 하겠다.

          20세기 순교자로서 ‘덕원의 순교자들’이 지니는 각별한 의미는 이들이 우리 역사의 한복판에서 우리 민족과 운명을 함께 나누었다는 데 있다. ‘덕원의 순교자들’은 일제 강점기와 해방 후의 정치·사회적 혼란, 그리고 한국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민족의 절망과 아픔을 고스란히 몸으로 겪은 분들이다. 따라서 이들의 삶과 죽음은 그 자체로 이미 한국 현대사의 일부이며, 그들의 순교 사건은 한민족의 비극과 별개가 아니다. ‘덕원의 순교자들’이 우리 현대사에 끼친 영향력을 생각할 때, 이들의 순교 행적은 교회 안에서뿐 아니라 이 땅의 모든 이가 가슴에 품고 추앙할 만하다.

          이 책 앞부분에 소개되는 세 분의 전기는 다른 분보다 분량이 많다. 그것은 이 세 분이 다른 분들보다 더 혹독한 수난을 당해서가 아니라, 38위 순교자의 삶의 역사가 완결된 역사적 파노라마를 펼쳐 보이는 데 이 세 분이 큰 몫을 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 책에는 한국에서 수집된 모든 정보가 처음으로 보충되었다. 무엇보다도 한민족 특유의 큰 도량으로 그리스도 신앙을 받아들이고 목숨 바쳐 그 신앙을 입증한 한국인 수녀와 사제들의 전기가 되도록 상세하고 풍부하게 서술되어 있다.

          이 책이 순교자들의 불타는 열정을 우리 마음속에 불러올 수 있기를 바란다. ‘덕원의 순교자들’이 살고 죽었던 그 치열한 역사의 현장에 동참하는 마음으로 읽을 것을 권한다.


          ........................................................


          [ 내지 ]


          - 본문 중에서 -

          “평양교화소, 1950년 3월 4일.
          사랑하올 라우렌시오 신부님!
          편지와 축하에 감사. 바깥에서 온 첫 소식. 많은 기도 부탁. 어르신[보니파시오 사우어 주교아빠스]의 죽음은 우리도 알고 있었음. 당일은 몰랐음. 감옥 식사가 맞지 않아 고생하셨을 게 분명. 심한 설사로 피골 상접. 교화소 내 매장되었으리라 추정. 루페르토 [클링자이스] 신부, 그레고리오 [슈테거] 신부(영흥), 다고베르토 [엥크] 신부, 요셉 [그라하머] 수사가 나와 함께 있음. 그레고리오 [기게리히] 수사는 어르신을 보살피던 감방에 아직 혼자. 그렉(그레고리오) 신부와 닥(다고베르토) 신부는 무사. 두루 안부 전해 주시길! 요셉 수사는 류머(티즘)로 쇠약. 루페르토 신부 병세 악화. 7개월째 심한 설사. 걱정 태산. 저는 무사. 부원장신부(아르눌포)는 (1949년) 8월 신부들과 북쪽으로 이송. 귀환 여부 불명. 감방(2.5×3.5미터)에 신부 18명이 6주 동안 밤낮으로 갇혀 있었음. 당시 나는 독방. 침구가 가장 필요, 모포 석 장 … 덕원, 12월 6일 그는 … (이하 해독 불능).”(259-260쪽)


          “나는 손을 들어 축복하며 이 편지를 씁니다. 최근 요셉 그라하머 수사는 등에 종기가 났고, 그레고리오 기게리히 수사는 등에 류머티즘이 있으며 김종수 베르나르도 신부는 설사와 소화불량으로 고생합니다. 벌써 한 달째입니다. 늘 있는 통증만 빼면 다들 건강하니 걱정하지 마십시오.”(260쪽)


          “깔개로 솜이불(다섯 명분). 옷은 불요불급. 성탄 전에 다들 솜저고리를 받았음. 그게 전부. 난방은 없음. 6월(1949년), 나는 우리 인쇄소의 반공 ‘삐라’ 인쇄 건으로 조사받음. 마르크스에 관한 루페르토 [클링자이스] 신부의 영흥 강연. 그레고리오 [기게리히] 수사의 사진기. 나도 모르는 사이에 책임자가 되었음. 7월 2일에 인쇄 사건과 루페르토 신부의 강연에 대해 조사받음. 10월 15일 판결. [보니파시오] 주교아빠스, 나, 루페르토 신부, 요셉 [그라하머] 수사, 그레고리오 수사는 징역 5년. 그레고리오 [슈테거] 신부와 다고베르토 [엥크] 신부는 7년. 죄목은 ‘나쁜 사상’(불온사상). 우리는 거기에 관해 조사받은 바 없어서 변호할 기회도 없었다고 이의를 제기함. 판사(대좌)는 수일 내로 설명하겠다고 해 놓고 감감무소식. 판결은 5분 만에 끝났음. 소좌만 참석. 5월 1일까지 낮에는 앉아 있고 밤에는 누워 있는 것 말고는 할 일이 없음. 책과 성무일도서는 없고 기도만 많이 함. 상호 대화 금지.”(260쪽)

          그곳에 묵묵히 앉아 있던 그 사람들에 관한 소식은 이것 이외에는 없다. 그레고리오 기게리히 수사는 10월 초에 집단 학살 당한 사람들에 포함되었음이 확실하다. 그는 1940년 6월 16일 옛 학우가 수녀원 입회 문제로 자기에게 조언을 구했을 때 그녀에게 써 보낸 말을 스스로도 결코 저버리지 않았다. “하느님이 부르시면, 따르라!”(261쪽).


           

           


           

          발간사
          한국어판 발간사
          일러두기
          약어표

          01_보니파시오 사우어 주교아빠스 Abtbischof Bonifatius Sauer
          02_루치오 로트 원장신부 P. Lucius Roth, Prior
          03_아르눌포 슐라이허 부원장신부 P. Arnulfus Schleicher, Subprior
          04_고델리보 아우어 수사 Br. Godelibus Auer
          05_카누토 다베르나스 신부 P. Canutus Graf des Enffans d’Avernas
          06_헌신자 장 아녜타 수녀 Sr. Agneta Chang Obl.
          07_최병권 마티아 신부 Pfarrer Matthias Choe
          08_다고베르토 엥크 신부 P. Dagobertus Enk
          09_파스칼 팡가우어 수사 Br. Paschalis Fangauer
          10_루도비코 피셔 수사 Br. Ludovicus Fischer
          11_일데폰소 플뢰칭거 수사 Br. Ildefonsus Flötzinger
          12_베드로 게르네르트 수사 Br. Petrus Gernert
          13_프룩투오사 게르스트마이어 수녀 Sr. Fructuosa Gerstmayer
          14_그레고리오 기게리히 수사 Br. Gregorius Giegerich
          15_요셉 그라하머 수사 Br. Ioseph Grahamer
          16_한윤승 필립보 신부 Pfarrer Philippus Han
          17_바실리오 하우저 수사 Br. Basilius Hauser

          18_솔라노 헤르만 수사 Br. Solanus Hermann
          19_힐라리오 호이스 수사 Br. Hilarius Hoiß
          20_김치호 베네딕도 신부 P. Benedictus Kim
          21_김종수 베르나르도 신부 P. Bernardus Kim
          22_김동철 마르코 신부 Pfarrer Marcus Kim
          23_김이식 마르티노 신부 P. Martinus Kim
          24_김봉식 마오로 신부 P. Maurus Kim
          25_루페르토 클링자이스 신부 P. Rupertus Klingseis
          26_구대준 가브리엘 신부 Pfarrer Gabriel Ku
          27_에우세비오 로마이어 수사 Br. Eusebius Lohmeier
          28_마르코 메츠거 수사 Br. Marcus Metzger
          29_에우제니오 오스터마이어 수사 Br. Eugenius Ostermeier
          30_쿠니베르토 오트 신부 P. Cunibertus Ott
          31_박빈숙 루치아 수녀 Sr. Lucia Pak
          32_이춘근 라우렌시오 신부 P. Laurentius Ri
          33_이재철 베드로 신부 Pfarrer Petrus Ri
          34_안셀모 로머 신부 P. Anselmus Romer
          35_에바 슈츠 수녀 Sr. Eva Schütz
          36_신윤철 베드로 신부 Pfarrer Petrus Shin
          37_그레고리오 조르거 신부 P. Gregorius Sorger
          38_그레고리오 슈테거 신부 P. Gregorius Steger

          참고문헌

           

           


           

          지은이 : 요한네스 마르 JOHANNES MAHR

          철학 박사. 오틸리아 연합회 역사 고문. 독일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독일문학, 고고학, 철학을 공부하고 근대 독일문학을 강의했다. 독일문학과 베네딕도회 역사에 대한 저술이 많다. 그 중 2009년 상트 오틸리엔에서 출간한 기념비적 대작 Aufgehobene Häuser: Missionsbenediktiner in Ostasien은 왜관수도원이 우리말로 옮겨 엮어, 같은 해 분도출판사에서 『분도통사』로 출간했다.



          옮긴이 : 오종한

          고려대 사회학과, 서강대 대학원 종교학과 졸업.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신학부 수학. 『경향잡지』 기자, 서강대·성심여대 강사 역임.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
          분도출판사에서 펴낸 역서로는 칼 바르트의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1997), 메다르트 켈의 『교회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1998), 한스 큉의 『믿나이다』(1999), 『그리스도교』(2002), 『그리스도교 여성사』(공역, 2011), 라이문트 슈봐거의 『사냥꾼의 올가미에서 벗어나』(2001), 클라우스 샤츠의 『보편공의회사』(2005), 요아힘 그닐카의 『바울로』(2008), 안셀름 그륀의 『사도 바오로와 그리스도교 체험』(2010), 에리히 쳉어의 『구약성경 개론』(2012) 등이 있다.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삶의 길을 묻다 / 가톨릭
          17,000 원
          15,300 원
          (평화의사람들1)잔다르크, 바르톨로메 데 라스카사스
          7,000 원
          6,300 원
          상처 입은 예언자 헨리 나우웬 / 포이에마
          15,000 원
          14,250 원
          프랭크더프의 생애 / 성요셉
          7,000 원
          6,300 원
          인간 프란치스코
          9,800 원
          8,82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4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3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성서와함께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이 외 기타출판사 -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700원 혹은 왕복 배송료 5,4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