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41911098
          페이스북 트위터 
          10%
          만물의 시초를 둘러싼 갈등과 소통의 드라마
          한스큉 과학을 말하다
          판매가 23,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2,300원
          20,7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621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한스큉 과학을 말하다
          저자, 출판사 한스 큉 / 분도출판사
          크기 신국판(150×225mm)/양장본
          쪽수 304
          제품 구성 상세설명참조
          출간일 2011-07-10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출판사 분도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한스 큉
          옮긴이 서명옥
          규격 신국판(150×225mm)/양장본
          페이지 304
          출시일 2011-07-10
          수량
          총 상품금액 20,7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한스 큉, 과학을 말하다』의 원제는 ‘만물의 시초’(Die Anfang aller Dinge)다.
          현대 가톨릭 신학계의 거물 한스 큉이 과학과 종교 간의 해묵은 갈등의 역사를 깊고 오래 들여다보고,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다.

          질문은 당연히, 모든 것의 태초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가, 하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성경이 무슨 말을 하는지, 물리학과 생물학은 또 어떻게 말하는지, 아는 사람은 다 안다. 문제는, 과학과 종교가 각기 다른 언어로 말한다는 것이다.
          지난 2천 년 동안 이 둘은 평행성을 그리며 달리다가 때로는 만나고 때로는 부딪쳐 깨지곤 했다. 골이 깊어 보였다. 그러나, 우리가 골이라 여기는 이것이 진짜 골일까? 그렇다면 이 골을 메울 수 있을까? 어떻게 메울 수 있을까? 이 책은 이를 둘러싼 각종 질문에 대한 신학자 한스 큉의 대답이다.


          왜 천지간에 존재자는 있고 무는 없는가?
          만물의 시초에 대관절 무슨 일이 있었는가?


          만물의 시초를 둘러싼 갈등과 소통의 드라마

          한스 큉이 마침내 물질과 생명과 인류와 인간 정신의 기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이 시대 가장 도발적 신학자다. 우주 만물의 근원과 정면대결하면서, 그는 신학과 종교의 견고한 담벼락을 과감히 부수고 나와 물리학·수학·생물학·뇌 과학·고고학·인류학의 아성을 유유자적하게 넘나든다. 그러면서도 자기 정체성의 뿌리는 철학과 신학의 심연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과학과 종교의 올바른 관계 정립과 소통을 늘 새롭게 시도한다. 놀라운 것은 그가 빨아들인 정보의 방대함이 아니라, 그것을 토대로 쌓아 올린 비판적·통합적 사유 체계의 고유함이다.

          신이 가설이 아니라 실재라는 사실은 과학적 증명에 의해서가 아니라, 오직 이성적 신뢰 속에서만 긍정될 수 있다고 한스 큉은 주장한다.

          그는 우주론의 근본 문제에 성경이 답을 내린다고 진심으로 믿지 않으며, 인간의 모습을 한 신이, 그것도 세상을 ‘엿새 만에’ 창조했다는 성경의 믿음을 고수하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성경을 진실로 받아들이고 싶어 하지만, 바로 그 때문에 글자 그대로 받아들이지는 않는다.

          과학자들에게는, 계몽된 이성이 우리를 오도한 적은 없었는지, 이성이 복된 진보와 동시에 살인 기계도 만들어 내지 않았는지, 삶의 자연적 기반을 파괴하지 않았는지 따져 물으며, 사물을 대함에 있어 자연과학적 시각과는 다른 또 하나의 시각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한스 큉, 과학을 말하다』는 종교적 신심도, 우주적 신심도 강요하지 않는다. 다만 과학자들은 종교를 통해 도전과 자극을 받고, 신학자와 믿는 이들은 물리학과 생물학의 찬연한 성과들이 세계와 생명과 인간의 기원에 새로운 빛을 던져 주었음을 기억하기 바란다. 또한 그 빛이 시대에 걸맞게 이해된 성경의 증언을 전혀 다른 방식으로 비추고, 석연히 해명된 철학과 신학을 겸손한 자의식으로 현대인에게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정확하고 사실적인 지식은 사물을 이해하는 전제 조건임은 말할 나위가 없다. 그러나 큰 맥락을 파악하고, 전문 분야의 식견을 견지하면서도 전체를 놓치지 않으려면, 철학적·신학적 기초 지식이 필요하다. 이 책이 시류를 타는 과학적 주제들에 새로운 지식을 덧대기보다는, 차라리 과학의 근본 문제에 일관성 있고 신뢰할 만한 해답을 주었으면 하는 것이 한스 큉의 소망이다.







          프롤로그 빛이 생겨라! 

          제1부 모든 것을 통합하는 하나의 이론?
           1. 실재의 수수께끼
           2. ‘시초’의 물리학
           3. 무엇이 세계를 가장 깊은 곳에서 결속하는가?
           4. 수학의 근거에 관한 논쟁
           5. 실증주의만으로는 부족하다
           6. 실재의 불확실성
           7. 자연과학과 신학: 상이한 관점


          제2부 시초로서의 신?
           1. 시초 중의 시초를 묻는다
           2. 자연과학은 종교 비판으로 차단되었는가?
           3. 자연상수는 어디서 왔는가?
           4. 우주의 정밀 조정에 대한 반응
           5. 왜 무無는 존재하지 않는가?


          제3부 창조냐 진화냐?
           1. 생성의 시초
           2. 신학의 저항
           3. 신 없이? 신과 함께?
           4. 신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5. 성경과 창조
           6. 궁극적 기원에 대한 신앙적 증거


          제4부 생명의 기원
           1. 생명은 언제부터 존재했는가?
           2. 생명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3. 우연인가 필연인가?
           4. 생명친화적 우주는 왜 하나뿐인가?
           5. 기적
           6. 신의 활동을 어떻게 볼 것인가?


          제5부 인류의 기원
           1. 인간 신체의 발달
           2. 인간 정신의 발달
           3. 뇌와 정신
           4. 뇌 연구의 한계
           5. 인간 윤리의 기원


          에필로그 만물의 종말
           1. 종말에 대한 물리학적 가설
           2. 종말에 대한 묵시록적 환시
           3. 성서적 환시의 의미
           4. 빛으로의 죽음



          지은이 : 한스큉

          한스 큉Hans Küng은 1928년 스위스 수르제에서 태어나 1948~1955년 교황청 그레고리오 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공부했다. 1954년 사제품을 받았고 이듬해 파리 소르본 대학과 가톨릭 대학에서 학업을 계속하여 1957년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59년까지 스위스 루체른에서 사목 활동을 하다가 1960년 튀빙겐 대학교 기초신학 교수로 초빙되었다. 1962년 교황 요한 23세는 큉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고문顧問 신학자로 공식 임명했다. 1963~1996년, 큉은 튀빙겐 대학교 신학부 교의신학 및 교회일치 신학 정교수 겸 교회일치연구소장으로 봉직했다. 1968~1989년에는 뉴욕 유니언 신학대학을 시작으로 바젤·시카고·미시간·토론토·라이스 대학교의 초빙 교수를 역임했고, 케임브리지 대학교를 포함한 전 세계 15개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난 수십 년간 그의 저술과 강연들은 가톨릭의 영역을 뛰어넘어 세계 신학계 전반에 강력한 도전이 되었다.


          옮긴이 : 서명옥

          독일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기초신학 전공으로 신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예수의 특이성: 정당한 혼합주의는 존재하는가?」 「예수 그리스도: 역사 안에서의 절대자? 한 역사적 실재의 보편적 의미에 대한 물음」 등의 논문을 썼고, 『성서에서 만난 변화의 표징들』 『올해 만날 50천사』 『50가지 성탄 축제 이야기』등을 분도출판사에서 옮겨 펴냈다.

          과학 신 앞에 서다 / 성바오로
          14,000 원
          12,600 원
          우주론(알파에서 오메가까지) / 위즈앤비즈
          30,000 원
          27,000 원
          화학에서 영성을 만나다 / 더숲
          14,000 원
          12,600 원
          신앙을 키우는 과학이야기(절판-소량) / 생활성서
          3,500 원
          3,15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3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이 외 기타출판사 -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