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32112794
          페이스북 트위터 
          10%
          2013년 신심서적 10월선정도서
          둥베이는 말한다(중국 선교 답사기) / 가톨릭출판사
          판매가 15,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500원
          13,5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405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둥베이는 말한다(중국 선교 답사기)
          저자, 출판사 김문태 / 가톨릭출판사
          크기
          쪽수 404
          출간일 2012-10-10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김문태
          그림 오병한(사진)
          페이지 404
          출시일 2012-10-10
          기타 최기복(감수)
          수량
          총 상품금액 13,5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 선교 사제들을 만나다


          이 책은 일제 강점기 때 중국으로 파견되어 선교하다 순교한 ‘한국 천주교회의 첫 번째 해외 선교사’인 김선영 요셉임복만 바오로양세환 비오 신부의 삶을 돌아보기 위해 10년 동안 중국 둥베이(東北三省), 즉 헤이룽장성, 지린성, 랴오닝성 전역과 베이징 구석구석을 누비며 발로 쓴 선교 답사기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이 수립된 이후, 중국 공산당은 모든 종교를 철저하게 국가의 감독과 감시 아래 두어, 중화인민공화국 내의 모든 종교는 공산당 정부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포교 활동을 할 수 있다. 가톨릭교회의 모든 신앙 행위도 공산당 정부가 승인한 중국 천주교 애국회 소속 성당에서만 행하게 되어 있다. 이러한 국가의 지시에 불응하는 성직자들은 체포되어 장기간 감금당하거나 고문과 순교 등의 엄청난 탄압을 받았다. 외국인 선교사들에게 ‘서구 열강의 제국주의자들이 보낸 스파이’라는 혐의까지 씌웠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도, 세 사제는 자신들에게 맡겨진 양 떼를 버리고 떠날 수 없다는 결연한 의지로 그곳에 머물렀고, 모두 감옥에 갇혀 모진 고생을 하다가 돌아가셨다.

          이 책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 선교 사제들이 신앙의 씨앗을 어떻게 뿌렸고 그 씨앗이 어떻게 성장하고 있는지 여러 사람의 증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 떼를 버리고 떠날 수 없습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신자들을 끝까지 돌보려던 세 신부! 이들이 당한 고초는 이루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벽 양쪽에 못이 박혀 있어 돌아눕지도 못하고 기어서 간신히 대소변을 보는 정도의 감방에 갇히기도 했다. 옥살이에 이어 하게 된 강제 노동 중에도 이분들은 공산당 정부의 눈치를 봐 가며 틈틈이 교우들을 돌보는 사목 활동을 하였는데, 이때 역시 인간의 생존에 가장 기본적으로 요구되는 의식주 중 어느 것 하나도 갖출 수 없었다. 머물 곳도, 적절한 옷가지도 없이 날마다 굶주린 삶이었다. 사람들이 임 신부를 마구 때리고, 고꾸라지면 다시 일으켜 세워 또 때리고 옷을 벗겨 혁대로 내리쳤지만, 임 신부는 마치 어린양처럼 묵묵히 맞기만 했다는 증언도 있다.

          “임 신부님이 투쟁할 때 사람이 너무 많았어요. 그때 내가 앉아 있는데, 신부님을 데리고 사람들이 오더군요. 신부님을 보고 내가 화닥닥 일어났어요. 그리고 울기 시작했어요. 몸을 이래 묶고 들어오는데, 교우들을 보더니 눈감고 눈을 안 떴어요. 교우들이 나서서 귀퉁이를 치기 시작했어요. 아무 소리 안 하고 눈을 꽉 감고 매를 맞았어요. 그다음에는 혁대로 치는데도 소리 한 번 안 내셨어요. 사람을 바꿔 가며 마구 때렸어요. 어떻게 때렸는지 신부님이 막 넘어지셨어요.” 
          (119쪽, ‘3차 답사 - 하얼빈의 강추위’ 중에서)


           

          또한 임복만 신부는 너무 허기질 때면 허리춤에 찬 콩 한쪽을 씹고 소금을 빨아 드시기도 했다고 한다.

          신부님이 선교하러 다니다 허기질 때는 허리춤에 찬 콩 한 쪽을 씹고, 한 덩이 소금을 빨아 먹었다는 대목에서는 애절함이 묻어난다. 허기져서 소금을 빨았다니……. 사제로서, 선교사로서, 외국인으로서, 노인으로서 그렇게 고되게 살아야만 했나 싶다.

          (103쪽, ‘2차 답사 - 무단장 성당에서의 연미사’ 중에서)

           

          이토록 많은 고초를 겪고 돌아가신 분들, 자신에게 맡겨진 양 떼를 버리고 떠날 수 없었다는 이분들을 ‘현대의 순교자’라 불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현대 선교사의 전형인 세 사제를 본받아

          극심한 억압과 열악한 환경 속에서 온갖 고난을 겪으면서도 자신에게 맡겨진 양 떼를 버리고 떠날 수 없었다는 김선영 요셉․임복만 바오로․양세환 비오 신부! 증언자들은 세 사제에 대해 증언할 때마다 하나같이 모두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이들의 공통적인 증언은, 중국이 공산화된 이후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서 세 한국 사제들이 양들을 버리지 않고 끝까지 돌보면서 참된 목자의 길을 굳건히 가셨다는 것이다. 이분들이 민족과 국가를 초월하여 실천한 그리스도적인 신앙과 사랑은 중국 내 지하교회와 지상교회, 중국 교회와 한국 교회, 중국민과 한국민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할 것이며, 아울러 중국 선교와 동양 평화를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현대 선교사의 전형이라 할 수 있는 세 사제의 삶을 통해, 우리는 스스로도 또 다른 신앙의 증인이 되는 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분들의 위대한 용기에 힘입어 오늘의 우리도 기쁘게 복음을 선포하며 ‘선교의 길’을 걸을 수 있을 것이다.


          님 찾아 구만 리'의 여정
          세 사제들에 대한 선교 답사와 증언 채록은 한마디로 ‘님 찾아 구만 리’의 여정이었다. 모든 것에 우선하여 이 ‘구만 리 여정’에 참여한 주인공들은 증인 인터뷰와 전체 진행을 맡은 최기복 신부, 사진 촬영을 한 오병한 선생, 증언 녹취와 기록을 맡은 김문태 교수였다. 이들은 이를 위해 10년 동안 열두 차례에 걸쳐 동북삼성 구석구석을 누볐다. 아울러 중국의 지하교회와 지상교회, 한족과 조선족을 불문하고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 등 세 사제를 아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찾아가 증언을 들었다.

          중국의 지하교회와 지상교회, 한족과 조선족을 불문하고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 등 210명으로부터 증언을 들을 수 있었으며, 그 증언 분량도 방대하였습니다. 증언자 중에는 큰 액수의 현상금이 걸려 있다는 성직자, 수천 리를 멀다 않고 달려온 나이 든 신자, 거동이 불편해 가족의 등에 업혀 온 병자도 있었습니다.

          (11쪽, ‘발간사’ 중에서)

          한번 이동하면 보통 7~8시간씩 걸리는 장거리 여행, 일정에 쫓겨 이리저리 뛰어다니다 굶는 일이 다반사인 식사, 차 안에서의 불편한 잠자리, 게다가 지하교회 신자들을 만나러 가다가 쫓기기도 하는 등 답사 여행이라기보다는 순례 여행에 가까운 힘든 나날이었다. 하지만 세 사제를 만난 적이 있는 모든 사람의 증언을 빠짐없이 들으려는 열정에 찬 순례 여정에서, 세 사제가 피와 땀으로 뿌린 신앙의 씨앗이 어떻게 자랐는지 감동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저자는 10년간 열두 차례에 걸쳐 중국을 오가며 답사하는 것이 결코 쉽지 않았지만, 중국 당국이 세운 애국교회와 정통을 고수하고자 하는 지하교회의 갈등, 한족과 조선족의 환경 격차에 따른 이질감, 성직자와 수도자와 평신도 사이의 미묘한 벽도 하느님 앞에서 마침내 하나로 아우러지리라는 희망을 보았다고 전한다.


          세 사제의 외로운 길에 함께한 세 여인

          세 사제의 외로운 길에는 늘 세 여인이 함께하였다. 바로 안노길 루치아, 고 최경숙 모니카, 강순옥 데레사 수녀다. 이들은 세 사제를 보필하기 위해 독신으로 지내면서 자신의 일생을 봉헌하였다. 마치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길에 성모 마리아와 예루살렘 여인들이 함께하였듯이, 세 사제들의 외로운 고난의 길에 온 마음으로 함께하며 힘과 용기를 주었다.

          안중근 의사의 5촌 조카며느리이자 김선영·임복만 신부님을 수발했던 안노길 루치아는 원래 성이 차씨지만, 안중근 의사를 따라 성까지 그리 바꿀 정도로 열혈 여성이다. 40년간의 옥고와 파란만장한 삶 속에서도 그가 지탱할 수 있었던 힘은 바로 신앙심과 애국심이었다.

          수녀가 되고자 수녀원에 입회했으나, 공산당이 집권하면서 수녀원이 폐쇄되자 일생 독신으로 지냈던 고 최경숙 모니카. 그는 임복만 신부님을 하얼빈으로 모셔와 정성껏 돕고, 하얼빈 지역의 신자들을 돌보았다. 평생 평복 수도자로 지내던 그는 사제 부족의 공백을 메우면서 공동체의 기둥 역할을 하였다.

          강순옥 데레사 수녀는 평생 세 사제를 돌보며 수녀의 꿈을 접지 않고 동정녀로 살다가 65세의 나이로 중국 지하교회 수녀회에 입회하여 현재 수도자로서 기쁘게 살아가고 있다.





          축하의 말씀·5
          발간사·10
          서문·14


          ● 1차 답사
          하얼빈에서 처음 만난 세 신부님
          헤이룽장성 하얼빈시로·30
          수란에서 첫 증언을 듣다·36
          하얼빈 지하교회 교우들·43
          노동개조농장을 찾아 네이멍구로·48
          투무지 감옥·51
          넌장 노동개조농장·54
          선양의 지하교회 주교님·58
          푸순 성당을 거쳐 옌지로·62
          북한 땅과 하이란강을 바라보며·66
          바다오전 천주당·71
          첩보원처럼 접선하다·75


          ● 2차 답사
          하루를 감사하며 사는 이들
          하얼빈 빙등축제·80
          선목병원 터를 찾다·85
          창춘을 거쳐 지린으로·88
          지상·지하교회의 두 주교님을 만나다·91
          선양에서 하얼빈으로 돌아오다·96
          무단장에 가다·98
          무단장 성당에서의 연미사·102
          하얼빈의 정월 대보름·105
          잘했어! 무슨 일이든 해내겠어·109


          ● 3차 답사
          메마른 삶을 정화하는 여정
          눈 쌓인 하얼빈·114
          하얼빈의 강추위·117
          창춘을 거쳐 샤오바자쯔 성당에 가다·121
          선양을 거쳐 하얼빈으로 돌아오다·124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다·126
          안중근 의사 기념비 앞에서·127
          한국으로 돌아오다·132


          ● 4차 답사
          변화하는 중국
          청량한 하얼빈·136
          제보자들과 울고 웃다·138
          태양도를 둘러보다·141
          김선영 신부님의 묘소로·145
          인룽허에서 김선영 신부님의 묘소를 찾다·146
          중국과 러시아의 국경 헤이허·152
          헤이허에서 하얼빈으로 돌아오다·155
          반짝 시장·158


          ● 5차 답사
          내가 지고 있는 십자가의 무게
          하얼빈의 신축 주교좌성당·162
          지독히도 가난한 삶·167
          지린 성당으로·169
          중국어 미사를 드리다·171
          하얼빈으로 돌아오다·177
          하얼빈 코리아타운을 방문하다·178


          ● 6차 답사
          두려움 속에서 만난 하느님
          하얼빈을 향해·182
          하얼빈 코리아타운을 다시 방문하다·183
          지린성 반스 성당·187
          지린 성당·192
          총알택시·195
          하얼빈에서의 주일 미사·199
          북한 식당에 가다·202
          하얼빈 공항에서 북한 상품을 보다·204


          ● 7차 답사
          중국 역사와 문화, 전통을 체험하다
          애국회 성당에 걸린 교황님 사진·208
          참배하러 베이안에 가다·211
          인룽허 노동개조농장·212
          하이베이전 산무춘에 가다·215
          고통의 신비 2단·221
          임복만 신부님의 옥중 생활·223
          자오허행 밤 열차를 타다·225
          자오허 공소에 들렀다 창춘으로 가다·227
          오메 아까운거·232
          베이징행 야간열차·234
          샹산 아래에 여장을 풀다·236
          텐탄 공원과 경극을 관람하다·241
          텐안먼 광장과 쯔진청을 돌아보다·247
          완리창청과 룽칭샤를 관광하다·251
          모주석기념당, 인민대회당, 국가박물관·255
          중화민족박물원과 이허위안·260
          베이징 식물원과 샹산·265
          18일 만에 서울로 돌아오다·268


          ● 8차 답사
          숨 막히는 긴장감
          포근한 하얼빈·272
          치치하얼에서 지하교회 주교님을 만나다·273
          임복만 신부님과 만나는 상상·276
          이춘에서 벌인 첩보전·279
          하얼빈에서 아시안 게임을 보다·284
          자오허로 향하다·285
          자오허 양로원·287
          하얼빈 조선족예술원을 방문하다·289
          아쉬운 주일 미사를 드리다·291
          다사다난했던 답사를 마치다·293


          ● 9차 답사
          “피서 잘하고 갑니다!”
          청량한 하얼빈·296
          이춘행 야간열차를 타고·297
          사제 중의 사제 임복만 신부·299
          하얼빈에서 바로 무단장으로 가다·302
          중국인을 친자식처럼 사랑해·305
          무단장을 둘러보고·309
          푸순 성당과 선양 주교좌성당·312
          하얼빈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다·317


          ● 10차 답사
          꿈꾸는 사람은 아름답다
          날 풀린 하얼빈·320
          하이린시 산시전에 가다·321
          산시전에서 정월 대보름을 맞다·325
          김좌진 장군의 산시전 옛집·328
          무단장에서 하얼빈으로·334
          다롄으로 향하다·337
          뤼순 감옥에 가다·339
          아침에 퇴근하는 남자·344


          ● 11차 답사
          나를 되돌아보는 감사한 여정
          올림픽이 한창인 중국으로 가다·348
          자무쓰로 향하다·350
          여우이 농장과 솽야산에서·353
          허강으로 향하다·356
          자무쓰 호수를 돌아보다·359
          성모군은 군대다·361


          ● 12차 답사
          10년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며
          꽁꽁 얼어붙은 하얼빈·366
          빙등제를 관람하다·367
          새 신학교 자리 탐방·372
          베이징으로 향하다·374
          난탕 성당 방문·379


          ●부록 _ 약력
          김선영 요셉·388
          임복만 바오로·390
          양세환 비오·393
          안노길 루치아·396
          최경숙 모니카·398
          강순옥 데레사·401




          지은이 : 김문태

          성균관대학교 국문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한 문학박사다. 우리의 문화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고전문학과 구비문학을 연구해 왔으며, 현재 가톨릭대학교 ELP학부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삼국유사의 시가와 서사 문맥 연구》 등 국문학 연구서와 소설 《세 신학생 이야기》 등 많은 책을 펴냈다.

          지은이는 2001년부터 10년간 중국 동북삼성 구석구석을 다니며 일제 강점기 때 중국에서 선교하다 순교하신 세 신부님과 그분들을 돕던 세 여인의 행적을 조사한 것을 토대로 《둥베이는 말한다》를 펴내게 되었다.
          그는 긴 시간 동안 쉽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지천명’에 들어서서 비로소 하느님의 뜻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아무것도 없었지만 모든 것이 있었다 / 벽난로
          9,000 원
          8,100 원
          어느 독일인 선교사의 한국천주교 수난기 이야기(절판) / 이회
          13,000 원
          너무 깊이, 너무 오래 감추지는 마세요(품절-소량재고) / 가톨릭출판사
          15,000 원
          13,500 원
          선교사보다 앞서 가신다 / 가톨릭출판사
          15,000 원
          13,500 원
          브뤼기에르 주교 여행기(품절) / 교회사
          38,000 원
          34,20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2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성서와함께 - 월,수, 금 오전 입고
          ◈ 기쁜소식 - 화, 금 오전 입고
          ◈ 크리스챤 - 화, 목 오전 입고
          ◈ 이 외 기타출판사 - 택배주문 수령으로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