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41912101
          페이스북 트위터 
          10%
          신심서적 6월선정도서
          그러니 십계명은 자유의 계명이다
          판매가 10,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000원
          9,0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270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그러니 십계명은 자유의 계명이다
          저자, 출판사 노트커 볼프,마티아스 드로빈스키 / 분도출판사
          크기 12.8×18.8cm
          쪽수 232
          제품 구성 상세설명참조
          출간일 2012-10-26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출판사 분도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노트커 볼프,마티아스 드로빈스키
          옮긴이 윤선아
          규격 12.8×18.8cm
          페이지 232
          출시일 2012-10-26
          가격인상 2021-05-04 (8,500->10,000)
          수량
          총 상품금액 9,0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원제 : Regeln zum Leben: Die Zehn Gebote - Provokation und Orientierung fuer heute


          《그러니, 십계명은 자유의 계명이다》는 억압과 구속의 계명으로 곡해된 십계명을 지금 이 순간 살아 움직이는 계명으로 재해석한다. 전 세계 800여 베네딕도 수도회를 대표하는 노트커 볼프 수석아빠스와 독일 유력지 〈쥐트도이체 차이퉁〉의 종교 전문기자 마티아스 드로빈스키가 케케묵은 강령으로 치부되어 온 십계명의 참뜻을 탐색한다. 십계명이 이스라엘 민족에게 ‘계시’된 당대의 역사적 배경을 살피고, 나자렛 예수가 십계명을 ‘사랑의 이중 계명’으로 압축한 의미를 밝히며, 이것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떠한 의미가 있는지 논한다. 십계명이 인간의 자유를 제한하고 기질적 욕구를 통제하며 개인을 집단에 순응하게 만든 역사를 직시하면서, 십계명의 신앙적ㆍ영성적 의미뿐 아니라 사회적‧정치적‧경제적 의미까지 모색한다. 십계명이 인간의 행위를 제한하는 것은 결국 사랑 탓이며, 인간을 이웃과 더불어 자유로운 삶으로 인도하려는 뜻이라고 저자들은 강조한다.


          “사랑의 하느님, 당신이라면 십계명을 따르겠습니까!”

          억압과 구속의 계명으로 곡해된 십계명의 21세기적 재해석


          당신은 아는가, 십계명은 무엇인가?


          웅장한 배경과 극적인 장면으로 가득한 〈십계〉 같은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실망할지 모르겠지만, 십계명은 시나이 산에서 모세에게 ‘계시’되지 않았다. 십계명은 수백 년에 걸쳐 ‘형성’되었다. 수정에 수정을 거듭한 결과 탄생한 것이다. 성서학자들의 견해에 따르면 오늘날 우리가 따르는 형태의 십계명은 기원후 1세기에야 등장했다. 하지만 십계명은 그보다 오래전부터 영향력을 발휘해 왔고, 십계명의 초기 형태는 기원전 8세기에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

          십계명은 단순한 도덕률이 아니었다. 하느님과 이스라엘 민족이 맺은 계약의 상징이었다. 십계명을 어긴다는 것은 곧 하느님과의 계약을 끊는다는 뜻이었다. 나자렛 예수는 십계명이 이미 통용되고 있다는 것을 전제하고, 그것을 더욱 철저하고 엄격하게 적용했다. 이웃에 대한 증오는 곧 살인이고, 탐욕과 시기는 간음이며, 맹세는 거짓 증언이었다. 돈에 목매는 사람은 우상을 숭배하는 것이었다. 그렇지만 무엇보다도 예수는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는 ‘사랑의 이중 계명’으로 십계명을 압축했다.


          부인할 수는 없다. 지금껏 십계명은 갈등의 씨앗이었다.

          하느님께서 인간에게 몸소 내리셨다는 ‘열 가지 계명’이 인간의 자유를 제한하고, 기질적 욕구를 통제하며, 개인을 집단에 순응하게 만들었다. 자신이 원하는 바를 행하거나, 불원하는 바를 행하지 않을 자유를 박탈한 것이다. 십계명은 ‘…… 해서는 안 된다’는 말로 끝난다. 격려가 아니라 부정하는 형식이다. 그래서 오랫동안 삶을 제한하고 구속하는 계명으로만 해석되었다. “거부하지 마라!” “순종하고 복종하라!”는 식의 훈계로 곡해되었다.

          그러니 이런 완고한 계명에 대해 끊임없이 비판이 제기된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계몽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십계명이 올바르고 중요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십계명을 종교적 맥락에서 분리했고, 도덕을 교회의 굴레에서 벗어나게 했다. 프리드리히 니체는 십계명을 자신을 버리라는 도덕, 즉 몰락의 도덕으로 여겼다. 그렇지만 무엇보다 파장을 일으킨 것은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비판이었다. 프로이트는 예수가 전한 ‘사랑의 이중 계명’을 실천 불가능한 것이라 판단했다. “이러한 사랑의 과잉은 사랑의 가치를 깎아내릴 뿐 인간의 곤경을 없애 주지 못한다”며 비판했다.

          과연 자유의 계명인가?

          하지만 본래 십계명은 언제든 타락할 수 있는 미약한 인간에 대한 불신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다. 이스라엘 민족이 끊임없이 방종에 빠지자 십계명이 생겨난 것이다. 십계명이 인간에게 제한을 두는 문제는 실제로 무엇일까? 강자에 맞선 약자의 생존권이 걸린 문제나 개인과 공동체의 존속이 걸린 문제, 인간 존재의 기반이 걸린 문제 등이다. 예컨대 ‘간음해서는 안 된다’는 여섯째 계명은 여성을 남성으로부터 보호했다. 로마인에게 여성은 남성의 소유물이었다. 팔아 버릴 수도 있었고,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이혼할 수도 있었다. 이혼이나 사별한 여성은 다른 남성과 재혼해야 하는 사회적 압박을 받았다. 또 다른 종속을 자처해야 했다. 그렇지만 여섯째 계명은 간통을 금하고 이혼을 금했다. 여성의 생계를 보장하고 가정을 안정시켰다. 그리스도인은 과부와 미혼녀를 존중했다. 십계명은 헌법의 초기 형태로 강자와 집단의 강요로부터 개인과 소수자와 약자의 자유를 보호했다. 십계명은 이스라엘 민족의 기본법이었다.

          그런데 십계명은 기본법이 제공하는 보호의 기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십계명은 법조문 이상의 것이다. 나자렛 예수는 십계명을 두 문장으로 요약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힘을 다하고 네 정신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루카 10,27)고 했다. 십계명이 인간을 제한하는 것은 사랑 때문이다. 인간에 대한 지배를 공고히 하려는 것도 아니고 인간을 위협하고 억압하려는 것도 아니다. 인간이 선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사랑의 계명은 다른 모든 것에 우선한다. 인간은 사랑 때문에, 사랑에 따른 책임 때문에 다른 계명을 어길 수도 있다. 착한 사마리아인은 이스라엘인을 도와주려고 관습을 깨뜨렸다. 심지어 예수도 안식일 계명을 거스르며, 자신의 제자들이 밀 이삭을 뜯어 허기를 면하는 것을 허락했다.

          십계명은 너무 오래 악용되었다. 도덕의 몽둥이가 되었다. 십계명은 경직된 규범이 될 때 그 의미를 잃는다. 그리고 타인을 제약하거나 구속하거 억압하는 도구가 될 때, 자신을 옭아매는 일련의 규칙이 될 때 인간의 삶을 적대시하게 만든다. 십계명은 삶의 기쁨을 막으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 만들라고 있는 것이다. 본래 십계명은 당신 백성을 이집트 종살이에서 구해 내신, 해방자 하느님의 계명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십계명은 하느님과 인간에 대한 위대한 긍정입니다. 가족과 생명에 대한 긍정, 책임 있는 사랑과 사람 간의 유대에 대한 긍정, 사회적 책임과 정의에 대한 긍정입니다. 또한 십계명은 진실에 대한 긍정이며 타인과 타인의 소유를 존중하는 것에 대한 긍정입니다.” _ 교황 베네딕도 16세

           

           

           


           

          ▪ 프롤로그
          ▪ 들어가며


          ▪ 한없이 간결한 율법: 십계명의 간추린 역사


          첫째 계명: 너에게는 나 말고 다른 신이 있어서는 안 된다


          둘째 계명
          : 너는 어떤 형상으로도 신상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
                          주 너의 하느님의 이름을 부당하게 불러서는 안 된다


          셋째 계명: 안식일/주일을 지켜 거룩하게 하여라


          넷째 계명
          :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다섯째 계명
          : 살인해서는 안 된다


          여섯째 계명
          : 간음해서는 안 된다


          일곱째 계명
          : 도둑질해서는 안 된다


          여덟째 계명
          : 이웃에게 불리한 거짓 증언을 해서는 안 된다


          아홉째와 열째 계명
          : 이웃의 아내를 탐내서는 안 된다
                                        이웃의 재산은 무엇이든지 욕심내서는 안 된다



          ▪ 십계명: 자유를 위한 계명

           

           

           


           

          지은이 : 노트커 볼프(Notker Wolf)

          1940년 독일 남부 바트 그뢰넨바흐에서 재단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1961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상트 오틸리엔 수도원에 입회하여, 1962년부터 1970년까지 로마 성 안셀모 대학교와 뮌헨 대학교에서 철학·신학·동물학·무기화학 등을 공부하고, 1974년 스토아학파의 순환론적 세계관에 대한 연구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8년에 사제로 서품된 후, 1977년에 오틸리아 연합회 총아빠스, 2000년에 베네딕도회 수석아빠스로 선출되어 전 세계 800여 베네딕도 수도회를 대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Goenn dir Zeit. Es ist dein Leben》 《Schmetterlinge im Bauch  ̄ Warum der Glaube Fluegel verleiht》 등이 있다.


          지은이 : 마티아스 드로빈스키(Matthias Drobinski)

          1964년 독일에서 태어났다. 기센 대학교와 마인츠 대학교에서 역사학·가톨릭 신학·독문학을 공부하고, 1993년 《푸블릭포룸》(Publik-Forum)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 1997년부터는 〈쥐트도이체차이퉁〉(Suedeutsche Zeitung)에서 종교전문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Glaubensrepublik Deutschland  ̄ Reisen durch ein religioeses Land》 《Bayer, Roemer, Papst: Benedikt XVI.  ̄ Sein Leben, seine Theologie und der Besuch in seiner bayerischen Heimat》 등이 있다.



          옮긴이 : 윤선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기독교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튀빙겐 대학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한국 신학연구소 편집부에서 일했으며 현재 독일에 살면서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분도출판사에서 《사랑을 방해하지들 말아다오》 《병자성사》 《성체성사》 《견진성사》 《렘브란트  ̄ 영원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  ̄ 태양을 보다》 《테제 공동체와 로제 수사》 《황혼의 미학》 《내 마음의 거울 마리아》 등을 우리말로 옮겨 펴냈다.

           

           

          기도의 십계명 / 성요셉
          2,000 원
          1,800 원
          십계명은 사랑이에요! / 생활성서
          7,000 원
          6,300 원
          부부 사랑의 십계명(개정판)-품절(소량재고) / 가톨릭출판사
          2,500 원
          2,25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2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성서와함께 - 월,수, 금 오전 입고
          ◈ 기쁜소식 - 화, 금 오전 입고
          ◈ 크리스챤 - 화, 목 오전 입고
          ◈ 이 외 기타출판사 - 택배주문 수령으로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