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달력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33113431
          페이스북 트위터 
          10%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 / 바오로딸
          판매가 14,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400원
          12,6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378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
          저자, 출판사 유성이 / 바오로딸
          크기 14.5×19cm
          쪽수 284
          출간일 2019-02-28
          출판사 바오로딸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유성이
          출간일 2019-02-28
          페이지 284
          규격 14.5×19cm
          수량
          총 상품금액 12,6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떠날 엄마와 남겨질 여덟 살 딸의 이별 준비 이야기


          어느 날 엄마가 그렇게 작아 보일 수가 없었다. 쪼그라든 키, 근육이 다 빠져나간 앙상한 손, 구부정해진 허리…. 불현듯 엄마가 죽으면 어떡하지, 엄마를 못 보게 되면 어떡하지 하는 두려움이 엄습했다. 엄마의 부재… 생각만으로도 왈칵, 눈물을 쏟는다.

          죽음은 이렇듯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슬프고 두렵고 가슴이 먹먹해지는, 그다지 생각하고 싶지 않은 단어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웰빙(well-being)에 이어 웰다잉(well-dyin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웰다잉. 품위 있고 존엄하게 생을 마감하는 일, 잘 죽기 위한 준비, 살아온 날을 아름답게 정리하고 평안한 삶의 마무리를 일컫는 말이다. 삶의 마지막이자 가장 중요한 길이라 할 수 있는 죽음을 스스로 미리 준비하는 것은 자신의 생을 뜻깊게 보낼 뿐 아니라 남아 있는 가족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이 이야기는 실화이다.

          저자가 호스피스센터에서 세상을 떠날 엄마와 남겨질 여덟 살 딸과 함께한, 60일간의 이별 준비 기록이다. 저자는 예술치료사 겸 죽음 교육자로서 아이에게 엄마가 선택한 존엄한 죽음을 이해시키며, 모녀가 추억을 쌓고 기억을 정리하는 이별 준비 과정을 돕는다. 엄마의 세상 끝 날, 죽음을 받아들이고 사랑으로 아름다운 임종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과정을 순차적으로 기록했다. 본문 군데군데 들어가 있는 일러스트(정우동)는 이야기의 내용을 시각적으로 전달해 잔잔한 감동을 더한다.

          엄마 세레나의 임종이 다가올수록 가슴이 걷잡을 수 없이 뛰었다. 이 세상천지에 어린 딸을 남기고 가야 하는 엄마의 심정이 어떠했을지, 엄마와의 영원한 헤어짐을 받아들여야만 하는 딸 연이의 마음이 어떠했을지….

          처음 보육원에서 온 연이 모습을 봤을 때 딸아이가 입고 온 옷이 마음에 들지 않은 세레나는 “그대로 보내면 내 마음이 죽을 것 같아”라고 토해낸다. 예전처럼 챙겨줄 수 없는 아쉬움에 차마 눈을 감을 수 없는 엄마. ‘내가 죽으면 안 되는데…, 연이 때문에… 죽으면 안 되는데….’ 이보다 애달픈 절규가 어디 또 있을까. 그렇게 세레나는 연이에게 엄마랑 이별한 직후에 해주고 싶은 말부터, 연이가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 초경을 할 때, 남자친구를 처음 사귈 때 등 엄마로서 하고 싶은 말을 남기며 연이와의 이별 연습을 한다.

          엄마는 연이가 지혜로워지기 위해 책을 많이 읽었으면 좋겠고, 현명해지기 위해 생각을 많이 했으면 좋겠어. 엄마는 연이가 마음이 넓은 사람, 마음이 착한 사람, 연이를 진짜로 소중히 사랑해 주는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어.
          _52쪽

          저자는 아이의 생각과 감정을 잘 읽어내면서 엄마와의 이별을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아이의 마음속으로 스며들게 해준다. 아이와 나눈 동화책 이야기와 생명의 변화과정을 탐색하는 체험활동, 그리고 추억 사진 그림첩 만들기 등 유년기 발달과정에 따른 사별치유 프로그램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슬픔을 해결해 나가는 모습과 여덟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이해하기 어려울 죽음과 이별을 아이가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이끌어 준다.

          그 과정에서 생명은 누구나 태어남과 성장의 과정을 거치며, 그 사이사이 아픔의 정도에 따라 누군가는 빨리 죽고 누군가는 좀 더 오래 산다는 것, 사람 역시 그와 같아 엄마 몸의 변화와 엄마가 이 세상을 떠난다는 의미를 연이가 잘 이해하고 알아들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연이야, 왜 하느님을 만나러 가고 싶어?
          하느님은 운명을 다 알잖아요. 그러니까 우리 엄마가 언제 죽을지도 아는 거 아니에요?
          그래가지고 물어보게요!
          뭐라고 물어보고 싶어?
          우리 엄마 언제 죽냐고…
          _178쪽






          추천의 글

          들어가며


          엄마와 딸

          이별 준비 여정

          하늘나라 가는 길


          나가며

          번외글





          지은이: 유성이


          오랫동안 미술교육자, 예술치료사, 문화예술교육활동가로 아동들을 만나오다 2007년부터 영역을 넓혀 학예사, 싸나톨로지스트로서 박물관, 학교, 성당, 호스피스센터 등에서 죽음과 삶의 태도를 생각하는 교육을 해왔다. 지금은 세계 상 · 장례 문화를 알리는 예아리박물관 학예연구실장으로 재직하며 아동 · 청소년, 중년, 노인들에게 죽음 교육과 상실 치유 과정을 돕고, ‘세상끝사랑 기록보관소’에 특별한 보통 사람들의 죽음과 위대한 삶의 유산을 기록하고 있다. 저술로는 <통합예술프로그램을 통한 공간별 아동죽음교육 모델 방안>(2016년 논문), <아동을 대상으로 한 박물관에서의 죽음교육>(「어린이와 박물관 연구」 제13호, 2017년) 등이 있다.

           

          세상끝사랑 기록보관소:​​ https://connectlove.org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2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성서와함께 - 월,수, 금 오전 입고
          ◈ 기쁜소식 - 화, 금 오전 입고
          ◈ 크리스챤 - 화, 목 오전 입고
          ◈ 이 외 기타출판사 - 택배주문 수령으로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