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57973615
          페이스북 트위터 
          10%
          살며,사랑하며,배우며,순례자의 길을 걷다
          산티아고 가는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 넥서스BOOKS
          판매가 15,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500원
          13,5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405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산티아고 가는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저자, 출판사 최미선 / 넥서스BOOKS
          크기
          쪽수 344
          제품 구성 상세설명참조
          출간일 2009-01-05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출판사 넥서스BOOKS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최미선
          그림 신석교
          페이지 344
          출시일 2009-01-05
          수량
          총 상품금액 13,5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도서 > 기타

          오로지 걸음 여행자들을 위한 길, 산티아고

          쭉 이어진 순례길을 따라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나눔과 진정한 인생의 의미를 배우고자 하는 이들의 발걸음이 모으는 곳, 산티아고. 이곳에 과감히 사표를 던지고 여행자가 되어 떠난 최미선 신선교 부부가 동행했다. 부인은 글을 쓰고 남편은 사진을 찍으며 그들이 느낀 산티아고의 충만하고 따뜻한 여행을 소개한다.



          나를 찾아 떠나는 걷기 여행
          순례자의 길 위에 서다

          프랑스와 스페인 국경 지역인 생 장 피드포르에서 피레네 산맥을 넘어
          스페인 북서부 산티아고까지 이어지는 800km의 순례길.

          배낭을 짊어지고 먼지 풀풀 나는 흙길에서 낯선 이의 배낭 무게를 걱정해 주고,
          소지한 구급약을 나누고 음식을 나누고
          서로의 인생 이야기를 듣는 길.

          가다가 지치면 쉬어 가고, 휴식 끝에 기운이 솟아나면 또 다시 걷고…….
          문득 혼자이고 싶을 때면 기약 없이 헤어지고,
          그러다 사람이 그리워지면 다시 만나 눈물겹게 반가운 포옹을 하고.

          인생이든 여정이든 모두 우리 앞에 놓인 길이다.
          우리는 그 길을 걸어가야 한다.
          지겹다고 되돌아갈 수 없고 즐겁다고 마냥 느리게 갈 수만은 없는 게 우리 인생이다.

          Prologue 왜 하필 산티아고 길이었을까?

          Let’s Go!_9월 10일
          아득하기 만한 산티아고 가는 길,
          별 탈 없이 걸을 수 있을까……

          On the 01 day_9월 11일
          욕심이 많으면 짐도 많아지는 법, 여행도 인생도 마찬가지

          On the 02 day_9월 12일
          우리네 인생길에도 딱딱 표지판이 있다면?

          On the 03 day_9월 13일
          포근한 침낭을 펼 때가 가장 행복한 시간!

          On the 04 day_9월 14일
          가도 가도 끝없는 스산한 밀밭길

          On the 05 day_9월 15일
          뙤약볕 아래 무거운 배낭, 내 인생길 내가 책임져야지

          On the 06 day_9월 16일
          허허로운 바람길을 따라 걸어온 길을 돌아본다

          On the 07 day_9월 17일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함께 걷는 산티아고 길

          On the 08 day_9월 18일
          축제 열기 가득한 로그로뇨의 골목골목

          On the 09 day_9월 19일
          산티아고 길에선 너무 조금 걸어도 탈?!

          On the 10 day_9월 20일
          저마다의 사연을 풀어 놓고……
          저마다의 마음을 받아 주는 이곳

          On the 11 day_9월 21일
          노란 꽃잎 가득한 해바라기밭을 따라서

          On the 12 day_9월 22일
          신발을 벗어 놓고 가는 이의 마음도 짠했으리라

          On the 13 day_9월 23일
          말끔한 샤워와 안락한 의자,
          이 길을 지나는 순례자들의 바람

          On the 14 day_9월 24일
          인생도 여정도 뒤돌아볼 때 더 풍요로워진다

          On the 15 day_9월 25일
          달팽이 걸음의 할머니, 힘들지 않으세요?

          On the 16 day_9월 26일
          마음에 드는 침대, 그것만으로도 행복한 여행!

          On the 17 day_9월 27일
          길 위에서 맛보는 단맛, 쓴맛, 짠맛, 매운맛

          On the 18 day_9월 28일
          늦은 오후가 되면 은근히 경쟁자가 되는 순례자들

          On the 19 day_9월 29일
          산티아고 길의 대표 도시, 레온 속으로……

          On the 20 day_9월 30일
          깨끗한 호텔보다 수용소 같은 알베르게가 더 편한 길

          On the 21 day_10월 1일
          짙은 안개 속, 그 빈 풍경에 취하다

          On the 22 day_10월 2일
          흉가이기도 하고, 한 장의 그림 같기도 하고

          On the 23 day_10월 3일
          고무줄처럼 늘었다 줄었다, 묘한 산티아고의 이정표

          On the 24 day_10월 4일
          꽃을 든 남자의 재미있는 ‘한국 예찬’

          On the 25 day_10월 5일
          목가적인 풍경들을 누가 낭만적이라고 했던고

          On the 26 day_10월 6일
          케탈? 무이 비엔!

          On the 27 day_10월 7일
          ‘뜨악’ 소리 절로 나는 알베르게의 묘한 샤워실

          On the 28 day_10월 8일
          산티아고 길에서 발견한 일상생활의 행복들

          On the 29 day_10월 9일
          그들이 사는 세상, 기다림 속 카미노 데 산티아고

          End of Santiago_10월 10일
          카미노 데 산티아고의 진정한 마침표

          Epilogue_산티아고 가는 길의 이모저모
          삶의 무게를 짊어진 순례자들의 배낭
          나아갈 길을 알려 주는 산티아고의 이정표
          산티아고 가는 길에서 그들과 만나다
          순례자들의 종착지, 산티아고 대성당

          저자 : 최미선

          10여 년간 동아일보사 기자로 근무했다. 기자 생활 중 종종 늦은 밤, 차를 몰고 냅다 강릉으로 달려가 커피 한잔 달랑 마시고 돌아오는 통에 ‘썰렁한 밤도깨비’로 통했다. 사주를 보아도 늘 빠지지 않는 대목이 역마살. 더 늦기 전에 팔자대로 살아 보려 2003년 7월 사직서를 냈다.


          사진 : 신석교

          공대를 나와 그에 걸맞는 직장 생활을 하던 중 적금 부어 산 카메라의 매력에 빠져 다시 대학 사진학과에 들어갔다. 당시 그의 나이 서른. 동기들이 대리로 진급할 무렵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1996년 동아일보 사진부 막내 기자로 입사. 8년 동안 종횡무진 뛰어다니다 취향이 같은 아내 최미선과 동시에 사직서를 냈다.
          두 사람은 이제 남은 인생 동안 국내는 물론 지구촌 곳곳 발길 닿는 대로 둘러보고 아내는 글로, 남편은 사진으로 그 흔적을 차곡차곡 쌓아가는 중이다. 부부가 합심해서 만든 저서로는 [자전거 생초보와 길치의 대한민국 자전거여행] [야호! 우리 가족 체험여행] [대한민국 최고 여행지를 찾아라] [네팔 예찬] [퍼펙트 프라하] [개도 고양이도 춤추는 정열의 나라 쿠바] 등 다수가 있다.

          이종한 신부의 성화 이야기 2 / 프란치스코
          16,000 원
          14,400 원
          2022 한국 천주교 주소록 / CBCK
          10,000 원
          365일 말씀으로 살아가기
          3,500 원
          3,15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2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성서와함께 - 월,수, 금 오전 입고
          ◈ 기쁜소식 - 화, 금 오전 입고
          ◈ 크리스챤 - 화, 목 오전 입고
          ◈ 이 외 기타출판사 - 택배주문 수령으로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